본 [지역 연계형 아트워크 설치] 프로젝트는 대한민국 각지의 지명 유래를 연구하여, 역사 고증을 바탕으로한 인문학적 현대미술을 제시하기 위해 발단되었다. 위는 주식회사 [People Food]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하여 국내 각지에 예술적 지형도를 구축함으로써, 전통과 결부된 현재적 예술 활동을 지속한다는 점이 그 특장점으로 적용한다.

-

아트워크 [산군 : 山君] 시리즈는 신라의 천년 고도 경상북도 경주시 황성동의 지명 유래와 지역색에서 영감을 받아 작업된 연작이다. 위 지방에 전래되는 신라의 화랑 김현과 호랑이 규수의 신성하고 절개있는 설화가 아트워크의 내용을 구성하는 근간이 되었다.

[산군 : 山君]이란 예로부터 [호랑이]를 영험한 존재로 받들어 칭하는 고어이다. 이는 [산신령] 혹은 [자연계의 원대한 존재]라는 해석을 지니기도 하는데, 산천초목과 인간의 공생을 중시하던 선조들이 산이라 지칭되는 대자연의 우두머리로 [호랑이]를 은유한 것이라 보여진다. 본 작품군은 위 동양철학적 사상과 세계관을 토대로, [호랑이]가 지니는 더불어 기존작과는 달리, 디지털 화풍을 토대로 오리엔탈 트렌디셔널 기법을 구현한다는 점에서 차별성을 지닌다.

[산군 : 第 3]의 경우, [산군 : 第 1]의 호랑이 오브제가 발산하는 자기의지적 성향을 시각화한 아트워크이다. 이전까지 줄무늬가 비유해온 [개척가로서의 삶], [나이테로써의 기록], [변화 가능한 생애]를 토대로, 발산하는 듯 한 검은 묵획을 통해 호랑이가 관철해나갈 의지적 삶의 태도를 보여주고 있다.

  -





















구매평
Q&A